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 회장단 7일 방북…임금 문제 긴급 회의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해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개성공단 기업협회 회장단이 오는 7일 방북한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6일 "내일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개성공업지구 기업책임자회의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자 정기섭 회장 등 회장단 13명, 그리고 지원인원 4명 등이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 앞.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해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개성공단 기업협회 회장단이 오는 7일 방북한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6일 "내일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개성공업지구 기업책임자회의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자 정기섭 회장 등 회장단 13명, 그리고 지원인원 4명 등이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 앞.

개성공단 기업협회 회장단이 내일 (7일) 개성에서 북한 당국의 일방적인 임금 인상 통보에 따른 긴급회의를 엽니다. 임금 인상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공단을 맡고 있는 북한 측 기관을 방문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개성공단 기업협회가 개성공업지구 기업책임자회의 운영위원회를 열기 위해 회장단 13 명과 지원 인원 4 명이 7일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6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회의에서 기업들은 북한의 일방적 임금 인상 요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침을 확인하고 향후 대응 방향을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이번 회의는 당초 14일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정기회의였지만 임금 인상 문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아 날짜를 당겨 개성에서 긴급회의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유 부회장은 이번 회의에는 임금 지급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 측 현지 법인장들도 참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5%로 돼 있는 최저임금 인상 상한선 폐지 등 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 13개 조항을 일방적으로 개정했습니다.

지난 2월엔 한국 정부에 공단 근로자의 월 최저임금을 70 달러 35 센트에서 74 달러로 인상하고 사회보험료 산정의 기준이 되는 노임 총액에 가급금을 포함할 것을 일방 통보했습니다.

또 최근엔 이런 인상된 기준에 맞춰 오는 10일부터 지급되는 3월 분 임금을 산정하라는 지침을 각 기업의 북한 측 경리 책임자들에게 내리기도 했습니다.

반면 한국 정부는 임금협의가 이뤄질 때까지 임금을 인상하지 말고 종전대로 지급하라는 공문을 각 기업들에 보내 기업들이 곤혹스런 상황에 놓이게 됐습니다.

유창근 개성공단 기업협회 부회장입니다.

[녹취: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지금 10일까지 개성공단 임금 협상이 원만하게 타결되지 않았을 경우에 태업이라든가 조업중단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기업들은 상당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운영위원회가 끝난 뒤 북한 측 개성공단 담당기구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만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유 부회장은 총국을 방문해 남북 당국 간 조속한 해결을 촉구할 예정이지만 북한 측이 이 방문에 응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조만간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북한 측 총국에 임금 문제에 대해 협의하자고 정식으로 제안할 계획입니다.

임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남북 당국 간 협의를 제안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지만 아직 협의를 제안할 구체적인 날짜를 정하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측은 그 동안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이는 한국 측과 협의할 문제가 아니라는 태도를 보이면서 대화를 거부해 왔기 때문에 이번 협의 제안에 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