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3월 일자리 증가 주춤…실업률 5.5%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에미에서 열린 참전용사 취업박람회에서 한 남성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에미에서 열린 참전용사 취업박람회에서 한 남성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노동시장 성장세가 지난 달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오늘(3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 보고서에서 일자리 증가 규모가 12만6천개에 그쳐 1년새 가장 낮은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경제 전문가들의 전망치의 절반에 그친 겁니다.

식당 등 서비스 분야 고용 규모는 증가했지만 석유 산업 등 광업 분야는 줄었습니다. 이는 최근 국제 원유 가격이 다시 상승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또 보스턴 등 미 동북부 일원에 올 겨울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의 3월 평균 실업률을 5.5%로 전달과 같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