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북한의 대화 중단 언급에 강력 반발

  • 김연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북한이 일본과의 정부 간 대화 중단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2일 밤 기자들과 만나 일본과의 정부 간 대화 중단 가능성을 내비친 북한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이번 발표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북한이 북-일 합의대로 신속하게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겁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일본 정부가 북-일 합의를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신속하고 정직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을 요구하는 일본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베이징의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으로부터 연락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로 북한에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일 북한이 일본의 엄중한 정치적 도발과 국가주권 침해 행위와 관련해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통지문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일본 정부의 조총련 압수수색과 대북 인권 압박을 거론하면서 이런 상태에서는 북-일 정부 간 대화도 할 수 없게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 경찰의 조총련 압수수색을 전대미문의 국가주권 침해 행위로 규정하고 일본 정부에 해명과 사죄를 요구했습니다.

일본 경찰은 지난달 26일 북한산 송이버섯의 불법수입에 연루된 혐의로 허종만 조총련 의장과 남승의 부의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일본에서 사실상 북한대사관 역할을 하고 있는 조총련은 압수수색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향후 북-일 관계 악화는 전적으로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일본에 보낸 통지문에서 대북 인권 압박도 문제 삼았습니다. 일본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양자 관계에서 해결하기로 한 합의를 어기고 유엔에서 이 문제를 주요 사안으로 부각시킴으로써 신뢰를 저버렸다는 겁니다.

일본은 지난해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앞장서고 지난달에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외국인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