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북피해자 가족들, 의원들에 문제 해결 촉구


지난해 7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납북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청원서를 받고 있다.

지난해 7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납북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청원서를 받고 있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족들이 국회의원들을 만나 피해자들이 일본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납치피해자 가족들이 2일 일본 의회 내 초당파 모임인 ‘일본인 납북자들의 조기 구출 행동모임’ 소속 의원들을 만났습니다.

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재조사에 진전이 없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족 연락회’의 이즈카 시게오 대표는 당초 북한의 재조사에 큰 기대를 했지만 지금은 그 같은 접근법이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즈카 대표는 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재조사 보고서가 아니라 피해자들이 일본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납치피해자들을 일본으로 데려온다는 최종 목표를 위해 전면적인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의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특히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상징적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 씨의 어머니 요코타 사키에 씨는 정부 당국자들이 북한과의 협상 방법에 대해 재고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의원들은 정부가 대북 제재 강화 등 보다 단호하게 북한과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해 5월 말 일본인 납치피해자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시작하고, 일본은 이에 맞춰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늦어도 초가을까지 초기 조사 결과를 통보하겠다는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이후 양국 간 협상은 사실상 교착 상태에 빠졌고, 지난해 10월 이후에는 공식 협의가 완전히 중단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