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칸소 주지사 "종교자유법안 서명 거부 방침"


1일 미국 아칸소 주 리틀락 시 주의회에서 아사 허친슨 주지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일 미국 아칸소 주 리틀락 시 주의회에서 아사 허친슨 주지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동성애자 차별 논란에 휩싸인 미국 남부 아칸소 주의 아사 허친슨 주지사가 당초 입장을 바꿔 종교자유법안에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허친슨 주지사는 어제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주 의회가 법안을 철회하든지 아니면 연방 종교자유법을 좀더 반영하는 내용으로 법안을 수정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허친슨 주지사의 입장 변화는 주 의회를 통과한 종교자유법안에 대해 동성애자들을 차별한다는 비난이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법안에 대해 인권단체 등의 비난이 고조됐으며, 특히 아칸소 주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유통업체 ‘월마트’ 사도 허친슨 주지사에게 해당 법안을 거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아칸소 주 의회는 사업주들이 종교적 소신을 이유로 동성애자 고객들의 요구를 거절하더라도 처벌을 면제받도록 하는 내용의 종교자유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