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미 하원 민주당 대표 접견... "한반도 통일, 북 핵 해결책"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2일) 방한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북 핵 문제의 해결책은 결국 한반도 통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미-한 양국의 한반도 평화통일 결의안 공동 채택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인권 문제 등을 풀어낼 해결책은 결국 한반도 통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미국 하원 대표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 중인 낸시 펠로시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접견하고 미 의회가 한국의 평화통일 노력을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 핵 문제는 한국의 최대 안보 위협인 동시에 동북아 지역과 세계 평화의 심각한 불안정 요인이라며 미-쿠바 간 관계 정상화 협의나 이란 핵 협상의 진전 속에서 북한만이 고립의 길을 걷고 있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미-한 동맹관계가 그 어느 때 보다 견고하다며 이는 미 의회의 초당적 지지의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일본 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고령임을 감안할 때 위안부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설명했고 펠로시 원내대표는 여성 인권 차원에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 일행은 이에 앞서 이날 정의화 한국 국회의장과 오찬을 가졌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반도 통일과 비핵화는 한국은 물론 미국과 전세계적으로 중요하다며 정 의장이 미국에 제안했던 한반도 평화통일 결의안 공동 채택이 박 대통령의 다음 번 방미 때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지난달 방미 때 존 베이너 미 하원의장에게 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 기념 ‘동북아 100년 평화와 한반도 평화통일 결의안’의 공동 채택을 제안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또 자신이 미 하원의장이던 2007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일본 군 강제동원 성노예 규탄 결의안’에 대해 자신이 하원의장으로 선출된 직후 통과시킨 중요한 결의안 중 하나로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는 결의안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도 만나 이른바 위안부로 불린 많은 희생자의 자손들이 여전히 고통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도 2007년 결의안을 언급하면서 결의안 통과 당시 민주당이 다수당이었고 공화당인 부시 대통령이 서명한 점을 들며 강한 초당적 지지를 받았다고 회고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윤 장관과의 면담 직후 기자들을 만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떤 형식으로든 사과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사과 장소가 이번 달 상하원 합동연설이 잡혀 있는 미 의회일 필요는 없다며 아베 총리가 미 의회 연설에서 이에 대해 말할 지 여부는 자신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펠로시 원내대표 외에 찰스 랭글, 샌더 레빈 의원 등 민주와 공화 양당 의원 10 명으로 구성돼 아시아 지역을 순방 중인 미 하원 대표단은 3일 일본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