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상륙훈련 실시…육·해·공 입체작전 펼쳐


30일 경북 포항시 독석리 해안에서 열린 '2015 한미 연합상륙훈련'에서 연합군이 위장연막을 터뜨리고 있다.

30일 경북 포항시 독석리 해안에서 열린 '2015 한미 연합상륙훈련'에서 연합군이 위장연막을 터뜨리고 있다.

다음달 하순까지 계속되는 미-한 연합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연합상륙훈련이 오늘 (30일) 한국에서 실시됐습니다. 미-한 장병 7천여 명이 육-해-공 입체작전을 펼쳤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해병대 소속 수송 헬리콥터인 오스프리 헬기가 모습을 드러내고, 바다를 가르고 나타난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가 육지에 오릅니다.

하늘에서는 적진 후방으로 침투하는 공정대의 낙하산이 펼쳐집니다.

‘결정적 행동’이라 이름 붙은 미-한 연합상륙훈련이 30일 경북 포항 일대에서 실시됐습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의 30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오늘은 ‘2015년 연합상륙훈련 ‘결정적 행동’이라고 하는 훈련이 현재 경북 포항시 독석리 해안에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실전을 방불케 한 이번 훈련에서 미-한 장병들은 대규모 화력 지원을 받으며 목표 지점에 상륙한 뒤 적진으로 돌격해 적을 무력화시키는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과 한국의 해군-해병대 7천 600여 명과 미 해군 상륙강습함인 ‘본험 리처드함’과 상륙수송함 ‘그린베이함’ 그리고 한국 해군의 ‘독도함’과 이지스 구축함 등 함정 30여 척이 참가했습니다.

두 나라 항공기 80여 대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40여 대도 투입됐습니다.

특히 한국 해병대 장병들이 오스프리 헬기에 탑승해 목표지역에 상륙하는 공중돌격훈련과 함께 오스프리 헬기의 독도함 이-착함 훈련이 처음으로 실시됐습니다.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훈련은 미-한 연합상륙작전 능력과 상호 운용성 증대를 목표로 다음달 1일까지 계속됩니다.

한국 해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실전적 연합상륙작전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