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위안부 인신매매 가슴 아파"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신매매의 희생을 당하고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을 겪은 이들을 생각할 때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습니다.

다음 달 29일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미국 상·하원에서 합동연설을 하는 아베 총리는 27일자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신매매'라는 표현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문은 아베의 한 측근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1995년 2차대전 종전 50주년 때의 무라야마 담화와 2005년 종전 60주년 때의 고이즈미 담화 등 전임 내각의 역사인식을 전체로서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1993년 일본 정부 차원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와 반성의 뜻을 표한 고노 담화를 재검증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며, "정치인들은 역사 앞에 겸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