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성, 유엔 인권결의 비난…"초강경 대응"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모습. (자료사진)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모습. (자료사진)

북한 외무성은 28일 유엔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을 미국의 적대정책 산물로 규정하며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광란적인 반공화국 인권소동을 철저히 짓부셔버릴 확고한 의지를 명백히 천명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외무성은 북한 인권문제가 ‘사기협잡품’에 불과하다는 것이 이미 낱낱이 드러났다며 “결의안 채택이 북한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간섭과 침략의 구실을 만들어내려는 비열한 속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더 이상 인권재판관이나 되는 듯이 행세하면서 남의 나라 내정에 간섭할 것이 아니라 세계적인 인권불모지로 규탄 받고 있는 자기 집안의 인권상황부터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일본과 EU에 대해 “미국에 추종하여 주제넘게 행동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 앞에서 구겨질 대로 구겨진 자기의 영상(이미지)부터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 27일 북한이 여전히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인권유린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정치범수용소 즉각 해체, 외국인 납치문제 해결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