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제사회 비핵화 논의 용납 못 해"


2013년 2월 북한이 평양에서 3차 핵실험 성공을 자축하는 대규모 군중대회를 열고 있다.

2013년 2월 북한이 평양에서 3차 핵실험 성공을 자축하는 대규모 군중대회를 열고 있다.

북한은 미국의 '초강도 제재 압박'에 맞서 핵무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비핵화 논의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미국의 극악무도한 대조선제재압박책동은 상상할 수 없는 파국적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원 글에서 현재 "북미간 적대관계가 해소 불가능한 엄중한 상태에 있다"며 "제재와 대화가 병립할 수 없다는 것이 당과 군대가 내린 최종 결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동신문에 실리는 '논평원' 명의의 글은 대남·대외정책에 관한 입장을 밝힐 때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논평원 개인 실명의 글보다 더 권위있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논평원은 "우리의 핵을 빼앗기 위한 대화 아닌 대화, 회담 아닌 회담을 강요하는 것은 자주권 침해이고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며 "누구도 우리의 핵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시비질할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특히 논평원은 "몇몇이 공모결탁해 쑥덕공론을 벌이면서 우리의 핵을 빼앗아 보려고 흥정판을 벌여놓는 것 자체를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미국과 그에 아부굴종하며 체면도 저버린 자들은 우리의 핵포기에 대해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논평원은 이어 "우리의 핵억제력은 이미 미국이 예측할 수도,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질량적으로 강화됐다"며 "미국과 추종 세력의 제재압박이 가중될수록 핵무기 현대화와 실전 배치도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