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한 간첩 두 명 체포"...한국 "즉각 송환해야"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김국기씨로 알려진 남성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김국기씨로 알려진 남성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북한이 한국 국민 2 명을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하고, 한국 국민들의 즉각적인 송환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당국이 한국 국민 두 명을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는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에 대해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북한이 우리 정부에 어떠한 사전 설명도 없이 일방적으로 우리 국민 김국기 씨와 최춘길 씨를 억류하고 이들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을 합니다. 북한의 이러한 조치는 국제관례는 물론, 인류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인도주의 정신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입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두 사람을 즉각 석방하고 송환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북한이 우리 국민 김국기 씨와 최춘길 씨를 조속히 석방하고 송환되기 전까지 국제 규범 및 관례에 따라 신변안전 및 편의를 보장하고, 그 가족과 우리 측 변호인이 접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요구합니다. ”

한국 정부는 이들의 송환을 요구하는 통지문을 북한의 통일전선부 앞으로 전달하려 했지만 북한은 통지문 수령을 거부했습니다.

통지문에는 이들 두 사람과 함께 지난 2013년 북한에 억류된 김정욱 선교사의 조속한 송환 요구도 담겼습니다.

임병철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억류된 한국 국민들의 조속한 송환을 위해 남북관계 차원뿐 아니라 외교채널이나 국제기구를 통한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최춘길씨로 알려진 남성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최춘길씨로 알려진 남성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정탐과 모략 행위를 하다가 체포된 한국 간첩 2 명의 기자회견이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다고 26일 보도했습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는 두 사람이 미국과 한국 정보기관의 지령을 받고 북한의 최고 수뇌부를 암살하려 시도한 테러분자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북한 당국이 마련한 기자회견에서 중국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 요원에게 매수돼 북한 정보를 수집하고 제공하거나 북한체제를 비방하는 활동을 펼쳤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특히 지난 2010년 북한 최고 지도부가 철도로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지령을 받고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최 씨에 대해선 지난해 말 북한에 불법 침입했다가 국경경비대에 체포됐다고 밝혔지만 김 씨의 체포 경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김 씨와 최 씨가 주로 조선족과 화교 등과 접촉해 정보를 수집했다면서 간첩활동을 하는 외국 국적자들에게도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김정욱 선교사에 이어 이번에 또 다시 한국 국민 2 명을 체포해 공개한 것은 대남 압박과 함께 체제결속을 노린 것이란 분석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한국을 북한 최고 지도자를 암살하려는 적대세력으로 선전함으로써 체제결속을 도모하고 향후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며, 특히 북-중 접경지역에서 한국인들을 돕는 중국인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