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경찰, 조총련 의장 자택 수색


남승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부의장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소재 조선총련 중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승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부의장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소재 조선총련 중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 경찰이 일본의 친북단체인 조총련 의장과 부의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북한에서 송이버섯을 불법으로 수입한 사건에 연루된 혐의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일본 교토부 경찰과 가나가와, 시마네, 야마구치 현 경찰로 구성된 합동수사본부가 26일 재일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허종만 의장과 남승우 부의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조총련은 북한에서 일본으로 송이버섯을 불법으로 수입한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합동수사본부는 북한산 송이버섯을 밀수한 도쿄 다이토구의 무역회사 ‘도호’의 사장 이동철 씨와 요시히코 긴 씨를 전격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9월 300만 엔, 미화 2만5천 달러 상당의 북한산 송이버섯 1천2백 kg을 중국 상하이를 경유해 일본 간사이 공항으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송이버섯은 중국산으로 표시돼 판매됐지만, 교토부 경찰은 지역 내 도매시장에서 북한산 송이버섯이 판매되고 있다는 첩보를 받고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무역회사 도호가 들여온 송이버섯이 북한산임을 확인한 경찰은 반입 경로를 추적했습니다. 그 결과 두 명의 용의자가 북한산 송이버섯을 오랫동안 수입해온 단체의 자회사에서 일했던 것을 밝혀냈습니다.

일본 경찰은 특히 허종만 조총련 의장의 친척이 이 자회사의 경영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허 의장은 경찰이 자택을 압수수색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무역회사를 알지 못한다며, 자신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은 불법적이고 북-일 관계에 큰 화근을 남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총련도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압수수색은 "헌법과 형사소송법에 반하는 전대미문의 위법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총련은 성명을 통해 이번 일은 "일본 정부와 총리관저의 관여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정치적 탄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택 압수수색을 당한 남승우 조총련 부의장은 “납치 문제 재조사가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이런 폭거를 강행하는 것은 북-일 간 합의를 일본이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남 부의장은 조총련이 사실상 일본주재 북한대사관 역할을 하는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은 조총련 의장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일본 언론도 일본 정부가 조총련 의장을 직접 수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가 지지부진하자 일본 정부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북한을 압박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6일 이번 압수수색이 납치 문제 재조사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조사를 조속히 실시하고 정직하게 결과를 통고할 것을 강하게 촉구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