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에 핵·미사일 계획 포기 거듭 촉구

  • 윤국한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계획의 포기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북한의 위협을 억지하고 대응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머리 하프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23일, 지금 당장이라도 핵무기를 발사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영국주재 북한대사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핵과 미사일 계획의 포기를 북한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하프 부대변인] "We have called on North Korea to..."

하프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그동안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핵과 미사일 계획을 포기하도록 요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계획에 대해 국제사회는 압도적인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여러 결의를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포기를 요구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은 북한의 위협을 억지하고, 위협으로부터 국가를 방어하며, 위협에 대응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또 미국이 유사시 동북아시아 지역 내 미국의 동맹국들과 미국의 이익을 수호할 것임을 줄곧 다짐해 온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앞서 북한의 현학봉 영국주재 북한대사는 지난 20일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핵무기 공격의 독점권을 지닌 것은 아니’라면서, 핵과 재래식 전쟁에 대해 모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