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천안함 무관, 사과 못해"...한국, 유감 표명


천안함 피격 5주기를 앞둔 24일 대전 한남대학교 학생들이 교내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천안함 피격 5주기를 앞둔 24일 대전 한남대학교 학생들이 교내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천안함 피격 5주기를 앞두고 북한이 또 다시 연관성을 전면 부인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자신들의 연관성을 부인하며 5.24 제재 조치의 조건 없는 해제를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또 다시 천안함 피격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한 데 대해 천안함 폭침은 북한의 소행으로 이미 밝혀진 사안이라며, 북한의 사실 왜곡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폭침은 이미 국제 공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의 소행임이 명백히 밝혀졌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5.24 제재 조치는 천안함 폭침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묻기 위해 이뤄진 조치로, 5·24 조치의 해결을 위해선 한국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도 천안함 폭침과 관계 없다는 북한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변명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천안함 피격 폭침 사건은 북한의 잠수정에 의해서 발생된 것으로 이미 결론이 나 있습니다. 그런 만큼 지금도 이 문제를 가지고 문제를 제기하는 일부 층이 있는데 전혀 이 부분은 북한이 폭침시킨 소행이기 때문에 그런 북한의 변명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우리 기본 입장입니다.”

김민석 대변인은 또 천안함 침몰 이유와 관련해 다른 가능성들이 제기되고 데 대해 북한의 잠수정에서 발사한 어뢰 외에는 그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24일 천안함 폭침과 무관하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5·24 조치를 해제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한국 정부의 요구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5·24 조치 해제 문제를 논의하자는 한국 정부의 제의도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하며 한국 정부가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5·24 조치를 먼저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전면 거부한 것으로,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의도로 분석됩니다.

한국 통일연구원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북한으로선 김정은 체제의 안착이나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남북관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구요. 현재 북한은 천안함 사건을 우회해 남북관계를 열고자 하는 전술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남북관계 개선은 필요하지만 천안함에 대해 사과는 하지 않겠다는 그런 전략으로 보입니다.”

5.24 조치와 관련해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5·24 조치는 근본적으로는 해제돼야 하지만 이를 위해선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반드시 받아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