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피해자들, 북한 당국에 정치범 수용소 인정 촉구


북한 청진 출신으로 요덕관리소에 수감됐던 탈북자 정광일 씨가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가 제작한 동영상에서 북한 당국에 관리소의 실체를 인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북한 청진 출신으로 요덕관리소에 수감됐던 탈북자 정광일 씨가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가 제작한 동영상에서 북한 당국에 관리소의 실체를 인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북한 당국에 답변을 요구하는 새로운 동영상이 제작돼 공개됐습니다. 북한 당국에 수용소 존재를 인정하고 문제 해결의 길로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ICNK '북한 정치범 수용소' 동영상 링크

북한의 인권을 우려하는 국제 인권단체들의 연합체인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가 북한 당국에 정치범 수용소 피해자와 가족들의 질문에 대답할 것을 요구하는 동영상을 제작해 공개했습니다.

[녹취: 정광일 탈북자] “나는 청진 출신의 탈북자 정광일입니다. 제가 북한 당국에 물어볼 것이 있습니다.”

탈북자 정광일 씨는 무역을 하는 과정에 중국에서 한국 사람을 만났다는 이유로 지난 1999년 보위부에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정 씨는 이후 당국의 모진 고문에 못 이겨 한국의 간첩임을 자백한 뒤 2000년 4월부터 3년 동안 요덕관리소에 수감됐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수용소에서 하루 16시간씩 강제노동에 시달리는 등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았다고 정 씨는 밝혔습니다.

현재 서울에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 피해자 가족협회를 이끌고 있는 정 씨는 특히 정치범수용소의 존재 자체를 부인하는 북한 당국에 자신이 수감됐던 요덕관리소는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녹취: 정광일 탈북자] “제가 수감됐던 함경남도 요덕군 구음리, 서림천리에 있던 시설은 무슨 시설입니까? 그리고 저와 함께 했던 여러 수감자들의 3년 간의 수감생활을 무엇으로 보상할 겁니까?”

요덕수용소 출신인 탈북자 강철환 씨는 9 살 때 7 살이던 동생 등 온 가족이 수용소로 끌려갔다며, 도대체 9 살짜리 어린이가 어떻게 정치범이 될 수 있느냐고 북한 당국에 물었습니다.

[녹취:강철환 탈북자] “과연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 일곱 살 아홉 살 난 아이가 정치범이 되는지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지금이라도 왜 우리가 수용소에 끌려갔는지 북한 당국은 밝혀주기 바랍니다.”

강 씨는 요덕수용소에서 10년 동안 무차별적인 강제노역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 수용소에서 벌어지는 반인도 범죄 중 가장 심한 것이 어린아이에 대한 가혹한 학대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대북단체인 북한전략센터를 이끌고 있는 강 씨는 북한 당국에 수용소 존재를 인정하고 문제 해결의 길로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강철환 탈북자] “ 2천3백만 북한 동포들이 다 아는 수용소에 대해서 이제는 북한 당국이 명백하게 밝히고 그동안 자행됐던 반인륜 범죄를 솔직하게 인정하고 이에 대해 북한 당국은 명백하게 해명하기 바랍니다.”

함경북도 회령 출신의 탈북자 김동남 씨는 한국에 정착한 후 북한에 남아있던 아들을 데려오려 노력하던 중 아들이 회령시 보위부에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아들이 중국에서 한국계 미국인 목사를 만나 복음을 전달받은 혐의를 받았다는 겁니다.

김 씨는 이후 아들이 함경북도 화성에 있는 16호 수용소로 끌려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들의 생사 확인을 북한 당국에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동남 탈북자] “함경북도 화성에 있는 16호 관리소에서 나올 수 있는가 하는 것도 알고 싶고, 현재 살고 있는가 없는가도 알고 싶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에 대해 온 세계에 공표하고 명백히 밝혀줄 것을 바랍니다.”

함경북도 무산 출신의 탈북자 권영희 씨도 오빠 권영근 씨가 가족의 생계를 위해 지난 1994년 중국에 갔다가 붙잡혀 강제북송된 뒤 수용소로 끌려갔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북한 당국에 이를 확인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동영상을 제작한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는 전세계 40여 개 인권단체들과 개인 활동가들로 구성된 국제연대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설립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