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당분간 중단"


'천안함 5주년'을 맞아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대북전단 살포를 당분간 전면 중단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천안함 5주년'을 맞아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대북전단 살포를 당분간 전면 중단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천안함 피격 사건 5주기를 앞두고 대북 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한국의 민간단체들이 전단 살포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23일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며 북한 당국이 얼마나 대북 전단을 두려워하는가를 알게 됐다며 전단 살포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중단 조건으로 천안함 폭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인정할 것 등을 내걸었습니다.

[녹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북한이 천안함 폭침에 대해 사과하고 인정하면 전단을 영원히 보내지 않을 겁니다. 사과 한마디면 됩니다. 3월 26일이 천암함 폭침 5년이 되는 날이어서 혹시라도 북한이 사과하나 기다리자는 겁니다.”

박 대표는 북한의 사과가 없더라도 오는 26일을 전후로 계획했던 전단 살포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을 비롯한 한국의 민간단체들은 천안함 5주기인 오는 26일을 전후해 전단 50만 장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DVD 5천 개를 북한으로 날려보낼 계획이었습니다.

북한은 이에 대해 민간단체들의 전단 살포가 북한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자 사실상의 선전포고라며 무차별적인 타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불순 반동영화 '더 인터뷰'를 수록한 DVD와 USB를 살포하려는 것은 천벌을 면치 못할 만고대죄가 된다.”

한국 정부는 이에 맞서 전단 살포를 빌미로 한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하면서 전단 살포를 둘러싸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됐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23일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북한이 우리 국민과 영토에 대해 위협하며, 우리 정부를 비난한 것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적 행동을 강행할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임을 엄중 경고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10일 연천군 인근 비무장지대에서 살포된 대북 전단을 향해 고사총을 10여 차례 발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