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대 이스라엘 관계 일부 재검토"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최근 선거에서 승리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불인정 발언과 관련해, 미국과 이스라엘 관계의 일부 측면을 재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의 한 관리는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 (19일) 네타냐후 총리에게 선거 승리를 축하하는 전화를 건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가 팔레스타인 독립국가에 관해 새로운 입장을 밝힌 데 따라 팔레스타인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재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는 최근 실시된 총선 직전 이스라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설립을 결코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러나 선거가 끝난 뒤에는 미국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는 한발 물러선 태도를 보였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인터뷰에서 자신은 지속가능하고 평화적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두 국가 체제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