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일 외교장관 21일 회담…정상회담 등 논의


제7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0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제7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0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일본 외교장관의 3자 회담이 내일 (21일) 3년 만에 서울에서 열립니다. 세 나라 정상회의 개최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 문제 등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어떤 입장들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1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7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방한했습니다.

왕 부장이 한국을 찾은 것은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이고 기시다 외무상도 2012년 12월 아베 내각 출범과 함께 외무상을 맡은 이후 첫 방한입니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2012년 4월 중국에서 열린 뒤 과거사와 영토 갈등 때문에 거의 3년 만에 개최됩니다.

이번 회담의 의장을 맡은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3자 회담에 앞서 2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왕 부장과 기시다 외무상과 각각 양자회담을 갖습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와 중국 주도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 한국 참여 문제 등에 대해 양측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이번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양국 관계와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지역과 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사드 문제와 관련해 국익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주도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고,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가입 여부에 대해선 이달 말까지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는 특히 최근 류젠차오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한국을 방문해 사드 한국 배치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한국의 국방안보정책에 주변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양국 간 핵심 쟁점인 일본 군 위안부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측은 이 문제를 풀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한-일 국장급 협의의 속도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 나라 외교장관 회담의 최대 관심사는 한-중-일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에 의견 접근이 이뤄지느냐 여부입니다.

한국은 과거사 문제와는 별도로 세 나라 협력이 조기에 정상화돼야 한다는 데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본도 정상회의에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센카쿠 열도, 중국 이름으론 댜오위다오의 영유권 갈등 때문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세 나라 외교 장관들은 회담에 앞서 21일 청와대를 찾아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세 나라 간 복잡하게 얽혀 있는 갈등 현안들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이 중국과 일본 외교장관을 이례적으로 함께 접견하는 것은 동북아시아 지역의 외교적 긴장 수위를 낮추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