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납치 피해자 행방 공개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가 북한에 인도주의 사안의 조속한 해결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외국인 납치 문제와 이산가족 상봉 필요성을 잇따라 제기하며 북한의 행동을 요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북한에 납치와 강제실종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call upon the DPRK to provide the families and nations of origin of all persons who have been abducted, or otherwise forcibly disappeared, with full information on their whereabout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납치와 강제실종 피해자들의 행방에 대한 모든 정보를 그 가족과 출신 국가에 제공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지금까지 외국인 20만 명을 납치했다는 마루즈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최근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가 신속히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은 겁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납치 피해자들 가운데 생존자와 그 후손을 귀환시키고 사망한 이들의 유해를 식별해 송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allow those who remain alive, and their descendants to return to their country of origin; and to identify and repatriate the physical remains of those who have died.”

국무부는 아울러 북한에 가족을 둔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도 표명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concerned about Korean-Americans separated from family members in the DPRK. We support transparent family reunions. We have raised the issue of separated Korean-American families with the DPRK government in the past.”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 의회 상.하원 의원들이 전날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이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한국계 미국인들과 북한 내 친지의 투명한 상봉을 지지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들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북한 당국에 이 사안을 이미 제기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마크 커크 연방 상원의원과 찰스 랭글 하원의원은 18일 케리 장관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시하고 국무부의 관련 노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