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해군 "한국, 21세기 주요 전략동맹...협력 강화할 것"


미·한 연합해군 교류 확대와 독수리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강원 동해시 동해항에 입항한 미 해군 이지스함 라센함이 지난 6일 공개됐다. (자료사진)

미·한 연합해군 교류 확대와 독수리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강원 동해시 동해항에 입항한 미 해군 이지스함 라센함이 지난 6일 공개됐다. (자료사진)

미 해군이 21세기 해군력의 주요 협력국 중 하나로 한국을 지목했습니다. 미 해군은 2020년까지 전함의 60%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해군은 최근 공개한 ‘21세기 해군력 협력전략’ (A Cooperative Strategy for 21st Century Seapower) 보고서에서 한국 등 6개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해군은 지난 2007년 이후 처음 발표한 이 보고서에서 이들 6개 동맹국들과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국과 함께 협력 대상에 포함된 동맹은 호주와 일본, 뉴질랜드, 필리핀, 태국입니다.

미 해군은 또 방글라데시와 브루나이,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싱가포르, 베트남 등과 협력관계를 더욱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도전과제 가운데 하나로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북한이 계속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능력을 개선하고 있어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보고서는 북한과 이란, 테러조직들이 추구하는 대량살상무기 (WMD)가 미국과 동맹, 동반국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서는 해적 소탕과 인도적 지원, 재해 대응에서는 긍정적이지만 다른 주권국가들을 위협하는 해군력 확대와 영유권 주장은 우려대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의 해군력 확대는 인도양과 태평양 지역에 기회와 도전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인도양과 태평양 지역의 중요성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오는 2020년까지 미 해군 전함의 60%를 이 지역에 배치하는 계획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1세기 해군력 협력전략 보고서는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한 해군의 전력 강화와 동맹국들과의 협력을 기조로 여러 준비 태세를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