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개성공단 임금 갈등 심화...북한, 설명회 시도 무산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앞줄 오른쪽) 등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17일 한국 정부가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북한 임금인상 요구에 대한 대책 설명회에 참석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앞줄 오른쪽) 등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17일 한국 정부가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북한 임금인상 요구에 대한 대책 설명회에 참석했다.

북한의 일방적인 개성공단 임금 인상 조치를 둘러싸고 남북 당국 간 입장차가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오늘 (17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현지 법인장들을 긴급 소집했지만 한국 정부의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어 기사 보기] 'Tension Escalates Over Inter-Korean Complex'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한국 입주기업의 현지 법인장들에게 17일 오전 11시까지 총국 사무실에 모이라고 통보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개정한 개성공단 노동규정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의 회의 소집에 응하지 말라는 입장을 입주기업들에게 전달하고, 북측에는 현지 법인장 대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이 18일 방북할 때 설명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통보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과 영업소를 대상으로 별도 회의를 열고, 북한의 일방적인 임금 인상 조치에 대한 대책을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인 임금 인상은 엄중한 사태라며 입주기업들도 한국 정부를 믿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북한이 임금 결정권을 갖고 남북 간 합의 구조를 깨뜨린 것은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을 불가능하게 하는 조치로 결코 수용할 수 없다며 단호히 대처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북측의 어떠한 일방적 제도 변경도 결코 수용할 수 없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입주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 같은 방침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부당한 조치로 피해가 발생할 경우 경협보험금 제도를 활용해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방안도 설명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입주기업 124 곳과 영업소 91 곳이 가동 중입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은 18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북한의 임금 인상 요구에 항의하고 문제 해결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북한 근로자들의 최저임금 인상 상한선을 폐지하는 개성공단 노동규정을 일방적으로 개정하고 지난달 월 최저임금을 이달부터 70 달러 35 센트에서 74 달러로 인상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