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신임 통일장관 "남북대화 필요할땐 유연성 발휘"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도렴동 정부서울청사별관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도렴동 정부서울청사별관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홍용표 신임 통일부 장관이 오늘 (16일) 취임식을 갖고 박근혜 정부 두 번째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면서도 북한과 대화가 필요할 땐 유연성을 발휘해 실질적인 협력을 이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홍용표 신임 장관은 16일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의 잘못된 행동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되, 대화가 필요할 땐 유연성을 발휘하는 정책기조를 유지하며 남북 간 실질적 협력의 통로를 개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협력은 자신과 통일부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남북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보다 효율적인 남북 간 소통의 방법은 없는지, 기존의 협력사업들을 창의적으로 융합해 교류협력을 확대할 방법에 대해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다만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했습니다.

[녹취: 홍용표 통일부 장관] “지난 2년 간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는 데 한계가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어 비록 북한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의미를 왜곡하며 거부감을 보이고 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기 위한 노력을 포기해서도, 포기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태도 변화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한은 자신들의 핵 개발과 군사적·언어적 도발이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반감만을 키운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해야 합니다.”

또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전제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대화에 응할 것을 거듭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내세우는 대화의 전제조건들이 스스로에게, 또 남북관계에 미칠 부작용이 무엇인지를 심사숙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 장관은 국민들의 지지가 없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며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대북정책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 강경파인지 유화파인지를 묻는 질문에 강경파도 유화파도 아닌 올빼미파라고 답하고 강경과 유화 사이에서 균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