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신임 통일장관 "남북대화 필요할땐 유연성 발휘"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도렴동 정부서울청사별관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홍용표 신임 통일부 장관이 오늘 (16일) 취임식을 갖고 박근혜 정부 두 번째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면서도 북한과 대화가 필요할 땐 유연성을 발휘해 실질적인 협력을 이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홍용표 신임 장관은 16일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의 잘못된 행동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되, 대화가 필요할 땐 유연성을 발휘하는 정책기조를 유지하며 남북 간 실질적 협력의 통로를 개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협력은 자신과 통일부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남북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보다 효율적인 남북 간 소통의 방법은 없는지, 기존의 협력사업들을 창의적으로 융합해 교류협력을 확대할 방법에 대해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다만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했습니다.

[녹취: 홍용표 통일부 장관] “지난 2년 간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는 데 한계가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어 비록 북한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의미를 왜곡하며 거부감을 보이고 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기 위한 노력을 포기해서도, 포기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태도 변화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한은 자신들의 핵 개발과 군사적·언어적 도발이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반감만을 키운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해야 합니다.”

또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전제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대화에 응할 것을 거듭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내세우는 대화의 전제조건들이 스스로에게, 또 남북관계에 미칠 부작용이 무엇인지를 심사숙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 장관은 국민들의 지지가 없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며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대북정책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 강경파인지 유화파인지를 묻는 질문에 강경파도 유화파도 아닌 올빼미파라고 답하고 강경과 유화 사이에서 균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