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차관보 방한 "폭넓은 미-한 동맹 현안 논의할 것"


16일 방한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 인사말를 하고 있다.

16일 방한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 인사말를 하고 있다.

대니얼 러셀 차관보는 오늘 (16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 이후 "리퍼트 대사와 가족, 대사관 구성원, 그리고 한미동맹에 준 넘치는 성원과 지지에 대해 한국인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미-한 동맹이 얼마나 강한지는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리퍼트 대사 피습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이 공격에 대응해 보여줬고, 지금도 보이는 협력과 성원에 대해 미국 정부의 감사를 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방문 기간 중 "여러 건의 회의를 외교부에서 갖고 넓은 스펙트럼의 동맹 이슈를 다룰 것"이라며 "해야 할 매우 중요한 일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러셀 차관보는 내일 (17일)까지 서울에 머물면서 리퍼트 대사와 대사관 관계자들을 만나고,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미-한 동맹과 국제 파트너십 등에 관한 다양한 사안들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