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퍼거슨 총격 사건 용납 못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 ABC방송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 ABC방송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경찰관 2명이 총격을 받은 사건을 비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12일) 밤 미국의 한 텔레비전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총격 사건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이로 인해 본질이 호도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번 일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저격범은 반드시 체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에릭 홀더 법무장관 역시 이번 총격을 매복 공격으로 규정하고 범인이 인종 간 불화를 조장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어제 (12일) 총격 사건은 앞서 미 법무부가 퍼거슨 경찰의 인종차별적 법 집행 관행을 문제 삼은 보고서의 여파로 퍼거슨 시 경찰청장이 사임한 지 몇 시간 만에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저격범이 시위대 속에 숨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다른 곳에서 총기 발사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