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구호단체 "시리아 유엔 안보리 결의안 이행 차질"


시리아와 국경지역인 요르단 마프라의 시리아 난민 캠프 (자료사진)

시리아와 국경지역인 요르단 마프라의 시리아 난민 캠프 (자료사진)

시리아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국제 구호단체가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두 건의 결의안을 통해 시리아의 열악한 인도주의 상황을 개선하고 민간인들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며, 수 년째 계속되고 있는 내전의 정치적 해법을 마련하기로 했었습니다.

하지만 구호단체들은 오늘 (1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같은 결의 내용이 묵살되거나 약화되고 있으며, 시리아 국민들은 날로 증가하는 파괴와 고통, 죽음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각국 정부들이 행동하지 않으면 결의 내용들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며, 더 이상 결의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아에서는 4년째 계속되고 있는 내전으로 22만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유엔은 특히 1천220만 명의 시리아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