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MF, 우크라이나에 50억 달러 차관 우선 지급


지난달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우크라이나 재정 지원 결정에 관련하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우크라이나 재정 지원 결정에 관련하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국제통화기금, IMF가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50억 달러의 차관을 곧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번 조치는 국제통화기금이 앞으로 4년 간 우크라이나에 175억 달러를 빌려주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총재는 어제 (11일) 우크라이나가 매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재정 긴축을 잘 유지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또 우크라이나가 국제통화기금의 차관 프로그램 시행을 위한 선결요건들을 모두 충족했다며, 좋은 출발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동부 지역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의 교전이 계속되면서 통화 가치가 기록적으로 떨어지고 현금 보유고는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경제가 올해 5.5% 후퇴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내년에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