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동일본 대지진 4주년 맞아


11일 일본 도쿄에서 대지진 발생 4주년 추모식이 열린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천왕 부부에게 인사하고 있다.

11일 일본 도쿄에서 대지진 발생 4주년 추모식이 열린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천왕 부부에게 인사하고 있다.

일본이 오늘(11일) 동일본 대지진 참사 4주년을 맞았습니다.

피해 지역에서는 추모식이 거행됐고, 4년 전 피해 시간에 맞춰 전국적으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이 이어졌습니다.

일본에서는 지난 2011년 3월 11일 동부 해상에서 발생한 지진 후 해일, 즉 쓰나미로 1만9천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됐으며 그 여파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일부 시설이 폭발하는 사고까지 발생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추모식에서 정부의 재건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생존자들을 돕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에서는 아직도 23만 명의 이재민들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아베 내각은 앞서 동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새로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재건 작업에 속도를 낼 것을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