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퇴원 "미-한 관계 더욱 공고해져"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흉기 공격을 당한 후 입원했던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닷새만에 퇴원하면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흉기 공격을 당한 후 입원했던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닷새만에 퇴원하면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흉기 공격을 받고 입원 중이던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닷새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한국 국민들의 성원에 감사하다며 미-한 두 나라 관계가 더 공고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불의의 공격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던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 국민들이 보여 준 성원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10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 닷새 만에 퇴원 기자회견을 갖고 습격을 받은 현장에서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도움을 준 모든 한국인과 미국인, 그리고 의료진에게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더욱 커졌고 미-한 관계에 대한 믿음도 더 강해졌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리퍼트 대사]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 Let me once again say thank you to the incredible people of Korea…”

리퍼트 대사는 한국 국민들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표하고 한국어로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 그리고 ‘같이 갑시다’라고 말하며 흔들림 없는 양국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또 중동 순방에서 돌아오자마자 병문안을 와 준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입원 기간 중 병원을 찾아 준 이완구 국무총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그리고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사건 자체는 무서웠지만 지금의 몸 상태는 아주 좋다고 밝히고 업무 복귀도 가능한 한 빨리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리퍼트 대사] “And as far as returning to work you know as soon as possible…”

리퍼트 대사는 일정을 덜어서라도 가급적 빨리 업무에 복귀해 두 나라 관계에 중요한 일들을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또 한국 국민들이 자신을 부르는 ‘동네 아저씨, 세준이 아빠’라는 호칭을 한국어로 언급하며 앞으로도 동네 아저씨이자 세준이 아빠로 남을 것이라고 친근함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자신에게 흉기를 휘두른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 김기종 씨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며 언급을 피했습니다.

말쑥한 정장 차림으로 얼굴 상처 부위엔 밴드를 붙이고 기자회견장에 나온 리퍼트 대사는 왼팔엔 고정 장치를 하고 있어 다소 불편해 보였습니다.

삼엄한 경호를 받으며 이동한 리퍼트 대사는 병원에 있던 시민들이 박수를 칠 땐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지난 5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조찬 강연장에서 피의자 김 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오른쪽 얼굴과 왼쪽 팔뚝을 크게 다쳤습니다.

주한 미국대사로는 사상 처음 테러 공격을 당한 리퍼트 대사는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얼굴을 80여 바늘을 꿰맸고 왼쪽 팔뚝도 신경접합술을 받았습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한국 경찰은 피의자 김 씨에 대해 살인미수와 외국사절 폭행, 업무방해 등 혐의로 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김 씨의 방북 행적과 압수한 문건, 컴퓨터 파일 등을 토대로 국가보안법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