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잠비아 대통령, 말라리아로 쓰러져 후송


지난달 25일 아프리카 잠비아의 에드가 룽구 대통령(오른쪽)이 선서식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25일 아프리카 잠비아의 에드가 룽구 대통령(오른쪽)이 선서식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리카 잠비아의 에드가 룽구 대통령이 어제 (8일) 한 행사장에 참석했다가 쓰러져 군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잠비아 당국자들은 룽구 대통령이 말라리아 감염과 탈진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잠비아 정부는 또 올해 58살인 룽구 대통령이 의료진으로부터 고도의 피로증을 진단 받았으며,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룽구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아버지 마이클 사타 대통령이 지병으로 영국 런던에서 사망한 뒤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해 지난 1월 취임했습니다.

프랑스 언론은 룽구 대통령이 오늘 행사장 단 위에 약 20분 가량 서 있다가 쓰러졌다며, 그가 당뇨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