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지난달 실업률 5.5%...일자리 증가 호조


지난달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참전용사 취업박람회에서 한 남성이 이력서를 제출하고 있다.

지난달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참전용사 취업박람회에서 한 남성이 이력서를 제출하고 있다.

미국의 지난 달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더 떨어지고, 일자리 증가도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웃돌았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 2월 평균 실업률은 전달보다 0.2% 포인트 더 떨어진 5.5%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기간 일자리 수는 29만5천개가 더 늘었습니다.

이 같은 일자리 증가는 음식점과 상점, 건설, 건강보험, 교통 업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드러졌습니다.

당초 미국의 경제 전문가들은 지난 달 실업률을 5.6%로 전망하고 일자리 증가 수도 25만개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었습니다.

노동부는 이는 더욱 활발해진 미국의 노동시장을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