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주한대사 피습에 "미-한 동맹 견고...몰상식한 폭력에 굴하지 않을 것"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괴한의 흉기 피습을 당한 5일, 서울 주한미국대사관 주변을 한국 경찰들이 순찰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괴한의 흉기 피습을 당한 5일, 서울 주한미국대사관 주변을 한국 경찰들이 순찰하고 있다.

미 국무부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테러에도 불구하고 미-한 동맹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분별한 폭력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 동맹은 여전히 견고하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5일 성명을 통해 리퍼트 대사 피습사건을 몰상식한 폭력 행위로 규정하고 여기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도 이날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은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S.-ROK alliance is strong; we will not be deterred by senseless acts of violence.”

그러면서 리퍼트 대사가 한국 정부 파트너와 함께 미-한 관계 강화 방안과 양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신속히 업무에 복귀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리퍼트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뜻을 전달하고 쾌유를 기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미 사법당국이 이번 피습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한국경찰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범행 동기에 대해 추측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suspect is in custody and U.S. law enforcement is coordinating closely with the Korean National Police who have the lead on the investigation into the assault. We cannot speculate on a motive at this time.”

국무부는 리퍼트 대사가 얼굴과 손 등에 입은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은 뒤 현재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면서, 그가 트위터에 올린 대로 좋은 상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전날 성명을 통해 리퍼트 대사 피습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폭력 사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피습으로 부상한 마크 리퍼트 대사에게 4일 전화를 걸어 쾌유를 빌었다고 버내딧 미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미한 대변인은 대통령이 리퍼트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그와 그의 아내 로빈을 위해 기도하고 있으며 속히 회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도 피습 사건 이후 리퍼트 대사와 가진 통화에서 피습 사건을 몰상식한 공격이라고 비판하면서 위로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