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식량부족국 재지정...부족분 6% 확보


작황과 식량안보 조사를 위해 북한에 파견된 유엔 식량농업기구 실사단. (자료사진)

작황과 식량안보 조사를 위해 북한에 파견된 유엔 식량농업기구 실사단. (자료사진)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북한을 다시 식량부족국가에 포함시켰습니다. 또 북한이 올해 부족한 식량의 6%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식량농업기구는 5일 발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3월 호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 지원이 필요한 37개 식량부족국가에 포함시켰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지난해 12월 보고서를 발간했을 때와 비교해 북한의 식량 상황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작황이 정체돼 올해 식량 상황이 전년과 비슷할 것이란 지적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 가구 대부분이 올해 영양부족을 겪을 것이라고 식량농업기구는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지난해 가뭄으로 쌀 생산이 전년보다 9% 줄어든 2백60만t에 그쳤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FAO는 북한이 지금까지 올해 식량부족 분의 6%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 초까지 북한이 확보한 곡물은 2만6천2백t으로, 올해 10월까지 필요한 곡물 40만7천t의 6.4%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전체 확보 물량 중 외부 지원은 1천7백t, 수입은 2만4천5백t입니다.

식량농업기구가 지난달 발표한 ‘북한 식량 수요. 공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부족한 식량의 92%를 확보했습니다. 부족 분 34만1백t 중 31만3천7백55t을 확보한 것입니다.

이 중 수입은 24만8천6백3t으로 대부분 중국산 밀가루였으며, 연간 식량 수입은 전년도에 비해 16% 줄었습니다.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은 6만5천1백52t으로, 러시아가 밀 2만8천7백t, 중국이 강냉이 8천3백t을 제공했습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 등 국제기구를 통한 식량 지원은 3만6천385t이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