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북한 인권문제 놓고 유엔서 격돌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3일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3일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 기조연설에서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이 무효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의 조태열 차관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이 3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둘러싸고 격돌했습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최종 보고서를 근거로 한 북한인권 결의안들은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리수용 외무상] “최근에 그 조사 보고서의 기초가 되었던 핵심 증언이 거짓으로 판명됨으로써 인권이사회와 유엔총회 반공화국 인권 결의들의 허위성은 더욱 여지없이 입증됐습니다.”

리 외무상은 어느 나라 법정에서도 거짓 증언에 기초했던 판결은 무효화 되는 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조사 보고서에 다른 탈북자들의 증언이 있지만 그 어느 나라 법정에서도 익명의 증언은 증거로서의 가치를 갖지 못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정치적 목적 때문에 북한인권 문제를 거론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리수용 외무상] “미국 등 추종국가들이 진정으로 인권 문제에 관심이 있었다면, 지난해 우리가 표명한 인권 협력 용의를 외면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아울러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인권 문제에 대해 선별성과 이중기준을 적용하는 것을 끝내야 한다며, 미국 정부의 고문 문제를 긴급 의제로 상정해 그 같은 관행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외무상이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대해 반박하는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의 조태열 차관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언제까지 주민들의 인권을 짓밟는 비인도적인 행위를 계속할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조태열 차관] "One cannot veil the sky with the palm of a hand…"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으며, 어둠은 결코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겁니다.

조 차관은 리 외무상이 누구보다 북한의 끔찍한 인권 상황과 국제사회의 중대한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더 이상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조태열 차관] "We call on the DPRK to immediately take concrete and sincere step......"

북한은 주민들이 정상적이고 품위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즉각 구체적이고 진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겁니다.

조 차관은 이와 함께 북한에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상봉 정례화, 납북자와 국군포로 같은 인도적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4주일 일정으로 지난 2일 시작된 유엔 인권이사회 제28차 정기회의는 오는 27일까지 계속됩니다.

오는 16일에는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각국 정부 대표들과의 상호 대화에 참석해, 지난 1년 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인권이사회는 이어 오는 26일이나 27일, 유럽연합과 일본이 공동으로 제출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