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상 "필요하면 미국 선제타격 가능"


북한의 리수용 외무성 부상이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성 부상이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북한이 미국에 선제타격을 가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한 것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날로 가중되는 미국의 핵 위협 때문에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제는 미국을 억제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췄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리수용 외무상] “이제는 우리도 미국을 억제할 수 있고, 필요하다면 선제타격도 가할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리 외무상은 이제 미국이 핵무기로 북한을 일방적으로 위협하던 시대는 완전히 지나갔으며, 군사적 위협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의 현실은 누구의 잘못으로 세계의 핵 군축 과정이 뒷걸음질 치고 있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앞으로 북한의 대응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여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특히 지난 2일 한국 전역에서 시작된 올해 미-한 합동군사연습은 그 어느 때보다 도발적 성격이 강하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이 터질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과 한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상이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북한 리수용 외무상의 이날 발언에 대해 아직 공식 논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그동안 줄곧 북한의 `선제타격 위협은 북한을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시킬 것"이라며 "도발이나 위협으로는 아무 것도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해 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