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추가 미사일 발사 가능성...미·한 감시 강화


미·한 연합훈련이 시작된 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한국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미·한 연합훈련이 시작된 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한국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북한이 미-한 연합군사훈련 시작 첫 날인 어제 (2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노동미사일 발사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미-한 연합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스커드-C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미사일 발사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안북도의 한 노동미사일 기지에서 며칠 전부터 이동식 발사 차량 2 대가 전개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실제 노동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의 3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한-미 공조 하에 연합감시태세도 강화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국방부는 언제라도 대응할 수 있도록 즉각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만 아시고 계시면 되겠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키 리졸브 훈련 중인 2월 27일과 3월 3일 스커드 미사일 2 발씩을 발사했으며 3월 26일에는 노동미사일 2 발을 쏘아 올렸습니다.

북한이 실전배치한 노동미사일은 200여 기, 사거리는 천300km, 탄두 중량은 700kg에 이르는 등 매우 위협적인 미사일로 평가됩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노동미사일 사정거리가 최대 1300km 정도, 그래서 일본 전역이 타격이 가능하고요. 그리고 지름이 무려 1.36m에 달하기 때문에 북한이 핵을 탑재한다면 탑재할 수 있는 미사일로서는 1순위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처음으로 노동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가 장착된 차량을 이용해 발사했고 이번에도 발사한다면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군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이동식 발사대를 장착한 차량은 수시로 옮겨다니면서 미사일을 쏠 수 있기 때문에 군사위성이나 지상레이더로 재빨리 탐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북한이 보유한 이동식 발사대는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이 각각 40여 대, 무수단 미사일 14대 등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 도발에 대비해 위기관리체계를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