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훈련으로 남북대화 기회 사라져"


미한 연합훈련이 시작된 2일 한국 파주시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한국 군인들이 순찰을 돌고 있다.

미한 연합훈련이 시작된 2일 한국 파주시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한국 군인들이 순찰을 돌고 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미-한 연합훈련을 비난하며 한국 때문에 남북대화가 물 건너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남북대화와 미-한 연합훈련을 연계하는 것은 억지 주장이라며 대화 제의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한국이 미-한 연합훈련을 강행하는 바람에 남북대화의 기회를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은 3일 성명을 내고 미-한 연합훈련의 목표가 북한 수뇌부 제거와 평양 점령이라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평통은 따라서 남북 대화와 관계 개선의 기회는 이미 지나갔고 오직 힘의 대결에 의한 최후의 결판만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평통은 또 최근 3.1절 기념사를 통해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대화를 거듭 촉구한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전쟁화약고에 불을 질러놓고 딴전을 피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이 3월2일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과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 이어 이번에 조평통 성명을 통해 한-미가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방어적 훈련에 대해 억지 주장을 펴며 우리를 비난하고 위협을 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처사입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한국 측이 제의한 대화엔 호응하지 않은 채 도발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고 한국 국가원수를 실명으로 비난하면서 남북관계 현 상황에 대해 책임 전가를 일삼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도발엔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이 구태의연한 일방적이고 위협적 언동을 즉각 중단하고 남북관계 발전의 길로 나오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조평통의 성명에 대해 적어도 미-한 연합훈련 기간 중엔 남북대화가 없다는 북한 측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으로 분석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조평통의 담화 성명은 주로 통일 문제와 한반도 문제, 구체적으로 남북 문제와 북-미 문제에 대해서 북한 입장을 표명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미 훈련에 대해 아주 격렬하게 비난하는 것은 훈련 기간 중엔 남북관계 복원이 어렵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북한 대남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박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미국과 결탁해 북침 핵전쟁 연습을 벌이면서 3.1 운동 정신을 운운한 것은 염치가 없다는 등의 험담을 쏟아냈습니다.

박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한국 민족이 70년 전 오랜 항일투쟁의 결과로 되찾은 독립의 기쁨을 채 누리기도 전에 남과 북으로 갈라져 지금까지 군사적 대치와 긴장을 이어 오고 있다며 이젠 평화통일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