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FTA 가서명, 개성공단 제품 한국산 인정

  • 김연호

지난 2013년 12월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12월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과 중국이 자유무역협정 협정문에 가서명했습니다. 개성공단 제품이 한국산으로 인정받아 중국시장에서 특혜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한국과 중국이 자유무역협정 협정문에 가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은 양국이 상호 시장개방을 위해 관세를 단계적으로 낮추고 각종 규제도 철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은 특히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제품을 한국산으로 인정해 중국시장에서 관세 특혜를 받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역외가공지역위원회를 설치해 앞으로 제2의 개성공단이 생길 가능성에도 대비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은 인구 13억의 중국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반기고 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의 옥성석 부회장입니다.

[녹취: 옥성석,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완제품, 예를 들면 신발이라든지, 의류, 이런 부분들은 굉장히 관세 혜택을 받을 거 같습니다.”

옥성석 부회장은 개성공단 입주업체 124곳 가운데 60%가 섬유봉제 업종이라며 앞으로 관세 혜택에 힘입어 중국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나 전기전자, 기계 업종의 부품 생산업체들은 관세 혜택을 받지 못합니다.

옥성석 부회장은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이 이미 중국시장에 관한 조사에 들어갔다며, 한국 정부와도 긴밀히 공조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옥성석,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봄이 되면 정부 측 인사하고 개성공단 기업들하고 중국에 본격적으로 시장조사 방문도 계획돼 있습니다.”

중국시장 조사단은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들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 산하 무역진흥기관인 코트라 (KOTRA)도 개성공단 기업들의 중국 시장 공략을 지원하는 만큼 올 하반기에는 구체적인 전략이 수립될 것으로 옥성석 부회장은 내다봤습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이른바 `한류 바람'을 타고 한국산 제품이 고가제품으로 인식돼 있는데, 자유무역협정이 발효되면 중국 수입업체들과 개성공단 기업들이 제휴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겁니다.

옥성석 부회장은 한국 정부의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개성공단이 확대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한-중 자유무역협정이 발효되면 공단의 생산물량이 크게 늘어 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한국과 중국은 올 상반기 중 협정 정식 서명을 추진하고, 이어서 비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해 협정을 발효시킨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