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신임총리 "한국형 프라이카우프 검토 필요"


이완구 한국 국무총리가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완구 한국 국무총리가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의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는 과거 서독이 금전적 대가를 지불하고 동독의 정치범을 데려온 ‘프라이카우프 방식’을 검토해 볼 가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2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한국의 납북자 가족 송환에 과거 서독의 프라이카우프 방식을 적용해야 한다는 한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어 5·24 제재 조치를 비롯해 남북관계에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인도적 문제부터 접근해야 할 것 같다며 진정한 의미의 남북대화를 이루려면 금강산 관광이나 실질적 남북교류 등을 대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신임 총리는 다만 금강산 관광은 신변보호 조치가 선행돼야 하고 이산가족 상봉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어야 전향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