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이민 정책 갈등…국토안보부 폐쇄 위기


제이 존슨 미 국토안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미 의회 하원 청문회에서 바락 이민 개혁 행정명령의 파급 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제이 존슨 미 국토안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미 의회 하원 청문회에서 바락 이민 개혁 행정명령의 파급 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의회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 정책을 둘러싼 민주-공화 양당의 대립으로 국토안보부가 일시 폐쇄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미 국토안보부의 새 회계연도 예산안이 아직 승인되지 않은 가운데 임시로 편성된 예산도 오는 27일이면 모두 소진되기 때문입니다.

만일 이때까지도 새 예산을 승인 받지 못할 경우 3만 명의 해당 부처 공무원들이 강제 휴무에 돌입하고, 20만 명의 필수 공무원들은 임금 없이 일을 해야만 합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경 순찰과 공항 보안 검색 그리고 대통령 가족을 경호하기 위해 국토안보부에 400억 달러의 새 예산을 승인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 의원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계획안에는 거의 500만 명에 달하는 불법 이민자들의 추방을 유예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부모와 함께 미국에 온 뒤 불법 체류자가 된 젊은이들의 추방을 유예하는 이민 개혁 정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