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정부, 해외 테러단체 가담 시도 6명 출국 금지


프랑스 정부가 테러 경계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올린 지난달 20일 무장한 군인들이 파리 노틀담 대성당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정부가 테러 경계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올린 지난달 20일 무장한 군인들이 파리 노틀담 대성당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당국이 23일 테러 단체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향하려던 6명의 출국을 금지했습니다.

프랑스 내무장관은 용의자들의 여권을 압수 조치하고 추가 40여 명에 대해서도 출국 금지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해외 테러조직에 자국민들이 가담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새로운 테러방지법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 법에 따라 테러 활동이 의심되는 프랑스 시민들의 여권과 신분증은 6개월간 효력이 정지될 수 있습니다.

한편 프랑스에서는 수백 명의 시민권자들이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을 비롯한 무장단체에 가입하기 위해 시리아로 건너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프랑스 내무장관은 지난해 4월부터 종교적 급진 극단주의 신고전화를 운영한 결과 1천 여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