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키 리졸브, 독수리 연습은 방어훈련...남북관계와 무관'


지난해 3월 한국 포항에서 미한 연합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실시된 쌍룡훈련에서 한국군과 미군 해병대가 상륙훈련을 진행 중이다. (자료사진)

지난해 3월 한국 포항에서 미한 연합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실시된 쌍룡훈련에서 한국군과 미군 해병대가 상륙훈련을 진행 중이다. (자료사진)

한국 군 당국은 미-한 연합 ‘키 리졸브’ 훈련을 다음달 초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훈련과 남북관계는 무관하다는 입장인데요. 북한의 비난 공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오는 3월 초 시작되는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북한의 전면적인 도발과 남침 위협에 대한 한반도 방위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한 연합훈련을 스스로 화를 부르는 도발 행위라고 비난한 북한에 대해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연례적인 훈련이며 남북관계와 무관하다는 반박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이런 방어적인 훈련에 대해서 북한이 남북관계를 연계시킨다는 것은 맞지 않다, 그것은 연계시킬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우리가 기본적으로 한반도를 방어하기 위한 연례적 훈련은 남북관계와 무관하다 그렇게 생각하시면 되고...”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미-한 연합훈련을 이유로 한 북한의 도발이나 위협에는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만약에 북한이 이 것을 가지고 또 도발을 하거나 또 다른 위협을 한다면 우리 군도, 우리 정부도 좌시하지 않고 강력 대응할 것이다, 이런 기본 원칙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다음달 초 시작되는 미-한 연합훈련을 언급하며 북침전쟁을 도발하면 수장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또 남한이 미국을 등에 업고 북침전쟁을 한다면 온 바다가 죽음터로 변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아울러 남한 당국이 진정으로 남북 간 신뢰와 대화를 바란다면 모든 군사적 적대행동을 중지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 참석해 적들과의 그 어떤 전쟁에도 다 대응할 수 있는 만단의 전투동원 태세를 주문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 제1위원장이 역사적인 연설을 했다면서 군력을 강화해 북한 군의 최전성기를 열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미국과 앞으로 치르게 될 전쟁 수행 방식과 작전 전술적 문제들을 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