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교관 "유엔과 인권 협의 약속 무효"


지난 17일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최종 보고서 발표 1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토론회에서 인권 관계자들이 북한인권 상황을 논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7일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최종 보고서 발표 1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토론회에서 인권 관계자들이 북한인권 상황을 논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은 유엔과 유럽연합과의 인권 문제 협의 약속을 일절 이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관리가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이런 조치가 미국의 `인권 압박’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며 물리적 대응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보도에 백성원 기잡니다.

북한이 그동안 국제사회와 했던 모든 인권 협력 약속은 무효라고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북한 외교 관리는 1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이 인권을 구실로 체제 전복을 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인권최고대표의 방북을 비롯해 유엔인권기구와의 기술협정, 유럽연합 국가들과의 인권 대화, 인권 문제에 관한 제2차 보편적 정례검토 (UPR) 권고 등 북한이 이행키로 한 모든 약속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북한에 대한 인권 압박에 훨씬 강력한 대응으로 맞설 것이라며, 여기에는 `물리적 조치’도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권 압박은 체제 전복의 구실이며, 따라서 국방력 강화로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입니다.

이 관리는 이어 다음달 유엔 인권이사회가 새로운 북한인권 결의안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에서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지난 17일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북한인권 토론회에서 요덕수용소를 촬영한 위성사진이 공개된 데 대해서도 강한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특히 이를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증거로 활용된 위성사진에 빗대며, 조작으로 규정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북한의 대응 위협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이미 자명한 만큼 더 추가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18일 북한의 인권 상황을 세계 최악으로 거듭 규정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