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새 총리 "남북관계 회복 위해 노력"


이완구 한국 국무총리(왼쪽)가 19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이희호 여사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완구 한국 국무총리(왼쪽)가 19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이희호 여사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한국의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는 남북한이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19일) 설을 맞아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때 초석을 깐 덕분에 남북관계가 많이 발전했는데 요새 경직된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5월로 예정된 이 여사의 방북을 위한 행정적 절차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방북하면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여사는 이 총리에게 국민을 위해 잘 하실 것으로 믿는다며 취임을 축하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