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연방의회 북한인권 결의안 추진


크레이그 론디 호주 연방 하원의원(오른쪽)이 지난해 8월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함께 참석한 정치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크레이그 론디 호주 연방 하원의원(오른쪽)이 지난해 8월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함께 참석한 정치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호주 연방의회의 지한파 의원들이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는 23일 표결이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호주의 한인단체인 ‘북한인권 개선 호주운동본부’는 1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호주 의회가 오는 23일 북한인권 결의안을 상정해 표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이날 연방 하원의 크레이그 론디 의원이 북한인권 결의안을 상정해 통과시킬 계획입니다.

운동본부 측은 론디 의원이 발의한 결의안에 대해 존 알렉산더 의원이 재청하고, 이후 일부 의원들의 의견 개진 후 표결을 통해 결의안이 통과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 연방의회에 북한인권 결의안이 상정돼 표결에 붙여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결의안 채택을 추진 중인 론디 의원과 알렉산더 의원은 시드니의 한인 밀집지역을 선거구로 갖고 있는 지한파 의원들입니다.

두 의원이 추진 중인 북한인권 결의안은 모두 6개 항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주민들에 대한 조직적이며 광범위하고 중대한 인권 침해가 자행됐음이 밝혀졌고, 이 같은 인권 침해가 북한 최고위층의 정책에 따라 자행된 반인도 범죄로 규정됐음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세계 인권표준에 맞는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북한 정부에 계속 촉구할 것을 호주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한편 `북한인권 개선 호주운동본부는 지난해 말부터 호주 의회에서 북한인권법 통과를 위해 정치인 경제인 종교인들이 만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지난해 5월 시드니에서 탈북자 안명철 씨와 김영순 씨를 만난 자리에서, 의회 차원에서 북한인권법이 제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 더 이상 구체적인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