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최고책임자 "리비아 극단주의 맞서야"


16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리비아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16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리비아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유엔의 인권 최고 책임자가 최근 발생한 콥트 교도 21명 참수 사건과 관련 리비아 당국에게 정치적 단결을 이뤄 극단주의에 맞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제이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7일 성명을 통해 최근 발생한 참수 사건은 모든 사람들로부터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이집트의 압델 파타 엘 시시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사회의 리비아 사태 군사개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엘 시시 대통령은 프랑스의 ‘유럽1’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집트 군은 16일 리비아 동부에 있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의 진지를 공습했습니다. 이번 공습은 ISIL이 이집트 콥트 기독교인 21명을 참수한 데 대한 보복 조치였습니다.

공습은 리비아 다르나의 ISIL 막사와 무기고를 겨냥해 이뤄졌으며, 수 십 명의 무장대원들이 숨졌다고 리비아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