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신동혁 "고통스러운 기억 때문에 일부 사실 숨겨"


탈북자 신동혁 씨가 16일 서울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탈북자 신동혁 씨가 16일 서울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와 관련한 증언 번복으로 논란을 일으킨 탈북자 신동혁 씨가 한 달여 만에 입을 열었습니다. 너무 고통스러운 기억 때문에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었다며, 앞으로 북한인권 운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신동혁 씨는 16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증언 번복으로 다른 탈북자들의 신뢰도가 큰 타격을 받았음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당시 자신으로서는 별다른 대안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06년에 잊거나 숨기고 싶은 이야기 일부를 밝히지 않기로 의도적으로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는 겁니다.

신 씨는 수용소에서의 고문이나 어머니와 형의 처형으로 이어졌던 자신의 고백에 대한 기억이 너무 고통스러워서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신 씨는 자신이 태어나 2005년 탈출할 때까지 살았던 곳이 완전통제구역인 14호 수용소라고 주장했지만 사실은 6살 때 어머니, 형과 함께 18호 수용소로 이송돼 몇 년 간 살다가 다시 14호 수용소로 옮겨졌다고 번복했습니다.

신 씨는 증언 번복으로 비판을 많이 받았고, 앞으로도 계속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은 상황이 너무 힘들어 자살도 생각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신 씨는 앞으로 더 이상 증언 번복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다른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혼자 만의 비밀로 간직할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의 고통에 대한 모든 것을 역사가 입증하면 그 때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밖에 신 씨는 직접 고통 속에서 산 북한 주민들이 북한 사정을 가장 잘 안다며, 앞으로 유엔 조사관들이 북한을 방문하게 된다면 자신도 방북단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신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앞으로도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운동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그 날이 올 때까지 내가 중단하지도, 굴복하지도 않을 것임을 북한 정권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신 씨는 지난달 19일 자서전의 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시인하면서, 현 시점에서 정치범 수용소 철폐 등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수도, 계속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신 씨의 자서전 ‘14호 수용소에서의 탈출’의 저자인 블레인 하든 전 `워싱턴포스트' 신문 기자는 신 씨가 핵심 내용을 번복한 것은 정신적 외상과 고문, 부끄러움 탓이었다고 밝혔습니다.

15일자 `워싱턴 포스트' 신문에 따르면, 하든 씨는 신 씨 자서전 ‘14호 수용소에서의 탈출’의 새로운 서문에서, 신 씨가 수용소에서 당한 고문을 있는 그대로 다 진술하기에 너무 고통스러워 일부 얘기를 바꾸고 생략했다고 말했습니다.

하든 씨는 일부 증언이 번복됐다고 해서 신동혁 씨가 고문 당한 사실이 바뀌는 것은 아니라며, 신 씨의 몸에 남아 있는 상처가 바로 그 명백한 증거이고, 이는 의사들의 검증으로도 확인된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하든 씨는 신 씨가 앞으로 또 증언을 더 번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든 씨는 신 씨가 이번에는 진실만을 말했다고 밝혔지만 유감스럽게도 신 씨는 과거에도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며, 따라서 또 다른 증언 번복을 기대하는 것이 신중한 입장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