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위안부 문제, 한-일 관계 개선 첫걸음"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총무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총무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한-일 관계가 개선되려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먼저 해결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총무회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전달받고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제 53분만 남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평균연령이 88세여서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이분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납득 가능한 조치가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니카이 총무회장의 관심과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친서에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가 양국에 있어 좋은 해가 되도록 상호 노력하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