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두만강 삼각주에 국제관광구 추진

  • 김연호

중국 지린성 훈춘시 북한 접경 인근의 출입국사무소. (자료사진)

중국 지린성 훈춘시 북한 접경 인근의 출입국사무소. (자료사진)

중국이 두만강 하구에 국제관광구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중국과 북한, 러시아 세 나라의 접경지역인데, 북한과 러시아도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중국신문사’는 13일 중국 지린성이 두만강 하구의 삼각주 지대에 국제관광합작구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지역은 중국과 북한, 러시아 세 나라의 국경이 접하는 곳으로 내외국인의 출입이 자유로운 국제관광지역을 만들겠다는 게 지린성의 계획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관광객들은 별도의 비자 없이 이 지역을 방문해 세 나라의 문화를 한 곳에서 체험하고 면세상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됩니다.

지린성은 훈춘시 팡촨 일대를 중심으로 북한 나선시 두만강동과 러시아 연해주 하산구로부터 각각 10평방km의 토지를 국제관광합작구에 편입시켜 세 나라가 공동 관리할 계획입니다.

장차오량 지린성 성장은 세 나라가 참여하는 사업운영 모델을 모색할 것이며 올해 안에 국제관광합작구에 대한 청사진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이 사업구상은 훈춘시가 지난 2013년에 처음 제안했습니다.

진춘산 훈춘시장은 현재 북한과 러시아 측도 상당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관광은 국경과 정치에 얽매이지 않는 만큼 세 나라가 함께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자오샤오쥔 지린성 관광국장은 장기적으로 한국과 일본, 몽골 관광객들도 고속도로와 철도, 항공 편을 통해 국제관광협력구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두만강 하구는 북한과 중국, 러시아 세 나라가 국경을 접하고 바다와 연결돼 있을 뿐만 아니라 철도와 항만 시설이 갖춰져 있어 관광과 경제협력의 중심지로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을 드나드는 상인과 관광객이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 상인들이 이 지역의 잠재력에 주목하면서 국제적인 생산, 유통 단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