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진전없어...북한, 대화 응해야"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을 경우 대화할 의사가 없다고 비춰질 수 밖에 없다며, 북한의 조속한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3일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주최한 특강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지난 2년 간 크게 진전되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 이유로 서로의 입장을 잘 이해할 수 있는 당국 간 대화가 부족했던 점을 꼽았습니다. 한국 정부의 끊임없는 대화 제의에도 북한이 응하지 않아, 남북한이 서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는 겁니다.

류 장관은 그럼에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한국 정부는 끊임 없이 설득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5.24 제재 조치와 금강산 관광, 이산가족 문제 그리고 비무장지대 세계평화공원과 같은 남북 간에 산적한 현안들을 풀기 위해선 당국 간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류 장관은 비록 만나서 싸우더라도 만나지 않고는 문제를 풀 수단이 없다며 만일 북한이 지금처럼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면 대화할 의사가 없다고 비춰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장관은 그러나 북한에 무엇인가를 주거나 양보하는 방식으로 남북관계를 추진해선 안 된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통일 과정에 남북 뿐아니라 국제사회가 참여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류 장관은 현재 추진 중인 남-북-러 협력사업에 이어 계기가 된다면 남-북-중 협력사업도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주변국들이 실제로 이득을 보고 체감함으로써 한반도 통일이 자신들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