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지난달 상하이서 비공식 협의...납치문제 재조사 논의

  • 김연호

지난해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북한과 일본이 지난달 중국에서 비공식 협의를 갖고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특별히 새로운 정보를 제시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일본 정부 당국자들이 지난달 말 중국 상하이에서 비공식 협의를 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12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측에서는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북한 측에서는 국가안전보위부 간부가 참석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북한의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일본인 납치피해자 분과위원회를 맡고 있는 강성남 보위부 국장이 참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북한 측에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안부에 관한 정보를 거듭 요구했지만 북한은 새 정보를 제시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직속 기관인 보위부 간부가 비공식 협의에 나온 만큼 북한 측과의 신뢰관계가 구축되고 있는 것으로 일본 정부는 평가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은 북한이 일본과의 협의에 응해 납치피해자 재조사에 성실히 임한다는 자세를 보여줌으로써 협상 채널을 유지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비공식 협의에 대한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북한이 신속히 조사를 끝내 정직하게 일본 측에 결과를 통보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대표단은 지난해 10월 평양을 방문해 특별조사위원회 측으로부터 재조사 진행상황을 듣고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서 조속히 조사 결과를 통보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북한 측에서는 아직까지 별다른 통보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당초 북한의 1차 조사 결과 통보는 지난해 9월로 예정됐었지만 조사 내용과 대북 제재 추가 해제에 관한 양측의 입장 차이 때문에 계속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북-일 합의에 따라 지난해 7월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 하기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해 활동에 착수했으며, 일본은 독자적인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재조사 기간을 최장 1년 정도로 보고 있기 때문에 올 여름까지 북한이 조사결과를 통보해야 한다는 입장D입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